이정진, 조이-이현우 "진짜 좋아하는거 아냐?" 의심 

배우 이정진이 조이와 이현우가 실제로 연애를 하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1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조이와 이현우가 묘한 기류를 보였다. 사진 = tvN '그거너사' 캡처.

조이는 이현우에 관해 "대본리딩 때 오빠를 처음 봤다. 쑥스러워서 눈 마주치기도 힘들었다"며 "그때부터 오빠는 제 눈을 따뜻하게 마주치면서 제가 소림이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게 도와줬다"고 밝혔다.

이어 조이는 "고민한 부분도 현장에서 맞춰보면 저도 모르게 나와 '케미 대박'이라고 생각했다. 100점이다"고 덧붙였다.

이현우 역시 조이에 대해 "과감하게 100점이라고 말씀드린다"며 "조이를 처음 봤을 때 '귀여운 동생'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런 조이와 이현우를 보며 이정진은 "여기는 열애설 발표 현장이다. 아직 사귀면 안 되는 단계인데 현우가 진짜 좋아하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정진은 "제 3자 입장에서 봤을 때 의심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우에게 '너 진짜 (조이를) 좋아하냐'고 물어봤을 정도로 호흡이 좋다"며 "시청률 공약보다 이현우-조이 열애설 공약을 거는 게 더 좋을 정도다"고 평가했다.

그거너사는 동명의 일본만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이 그리는 청춘 로맨스다. 이 드라마는 '내성적인 보스' 후속으로 20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