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승현이 '비선실세'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와의 인연을 고백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31일 MBN '아궁이-2017 불륜시대' 편에서는 최근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했던 '불륜 스캔들'에 대해 다룬다. 이날 방송에는 장시호-김동성, 홍상수-김민희 스캔들을 보도했던 기자들과 이혼관련 법률 전문가들이 출연했다.

김승현이 '의외의 인맥'을 공개했다.

김승현은 "8년 전쯤인데 장시호와 제가 비슷한 처지라 소개를 해준 것 같다"며 "저는 미혼부라 아이를 혼자 키우는 입장이었고, 장시호 역시 이혼 후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승현은 "주선자분이 장시호에 대해 설명할 때, 재력도 상당하고 방송이나 연예계에 힘이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승현은 장시호와의 인연이 이어지지 않았다며 "당시 저는 그런 도움은 받고 싶지 않았고, 굳이 왜 만나겠는가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외에도 김승현은 장시호와 펜션에 간 사연을 고백하며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그는 "주선자가 저와 그 분을 이어주기 위해 여러 가족들이 모여 펜션에 놀러간다며 초대했다"며 "연민의 정을 느낀 계기는 있었다"고 전했다.

이후 김승현은 "저처럼 장시호를 아는 연예인들도 많을 것이다. 그러나 장시호를 안다는 이유만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는 것은 지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발언했다.

장시호는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의 조카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이용해 여러 분야에서 최순실과 함께 이권을 행사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시호는 화려한 연예인 인맥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장시호 연예인 라인'이라고 불리는 목록 때문이었다. 장시호가 SNS에 남겼던 사진들을 살펴보면 그의 연예인 인맥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장시호 연예인 라인에 오른 연예인은 그로부터 특혜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시호 연예인 라인은 누구나 알만한 유명 가수 A씨와 한때 인기 절정이었던 혼성그룹 멤버 B씨, 영화배우 C씨, 방송인 D씨 등이 등장한다고 한다. 현재 구속된 차은택 감독도 유력한 장시호 연예인 인맥 중 하나였다. 장시호는 자신의 인맥으로 차은택 감독을 최순실에게 소개해 준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일부 연예인 중에는 장시호를 알고 있다는 이유로 장시호 연예인 라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샀지만 일부는 김승현이 이야기한 경우처럼 그저 얼굴을 아는 사이 정도였던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한편 김승현은 1997년 잡지 '렛츠'의 모델로 활동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배우로서의 첫 데뷔는 1998년 SBS 시트콤 '나 어때'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