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사진= tvN 제공)
신민아 (사진= tvN 제공)

(서울일보/김흥수 기자) 신민아가 코로나19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올해 3억원을 기부하면서 꾸준한 선행을 전했다.

신민아는 29일 최근 한국발달지원학회를 통해 코로나19 취약계층의 아동들을 위해 심리치료 등 지원금 1억원을 기부했다.

앞서 화상재단을 통해 1억원, 서울아산병원을 통해 1억원을 기부한 것을 포함해 올해 총 3억원을 기부했다.

신민아는 그동안 꾸준히 선행을 펼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친 배우로 잘 알려져있다.

그중 아동들을 위한 지원에 관심이 많아, 2015년부터 화상 환아 및 취약 계층을 위해 매년 1억원, 2018년부터 서울아산병원을 통해 아동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치료와 지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을 위한 지원 방법을 고심해 한국발달지원학회에 기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