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뱀 (사진=어비스컴퍼니 제공)
뱀뱀 (사진=어비스컴퍼니 제공)

(서울일보/김흥수 기자) 뱀뱀이 미국 프로농구(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Golden State Warriors, 이하 GSW)팀의 글로벌 엠버서더로 K팝 가수로는 처음으로 선정됐다.

GSW는 8일(한국 시각) 공식 SNS를 통해 "we are excited to announce @ BamBam's handle as a Warriors' Global Ambassador for the 2021-2022 season! Be on the lookout for more coming soon."라며 뱀뱀이 글로벌 엠버서더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GSW는 NBA의 서부 콘퍼런스 소속으로 2021-2022 NBA 정규 시즌 1, 2위를 다투고 있고 ESPN 선정 NBA 30개 팀 중 파워랭킹 1위를 기록하는 등 큰 사랑을 받는 팀이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팀이기도 하다.

GSW 측은 뱀뱀의 글로벌 영향력을 고려해 엠버서더로 선정했으며, 뱀뱀은 앞으로 홍보대사로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뱀뱀은 18일 두 번째 미니앨범 'B'로 컴백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