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서울일보/김병건 기자) 국회 인사청문 절차가 늦어짐에 따라 국무회의 개의 요건인 국무위원 11명을 맞추기 위해 전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되었던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유은혜 교육부총리 겸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면직 안을 재가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전 새 정부 출범을 위해 최대한 협조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국무위원들의 사표만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첫 임시 국무회의에서 추경안을 심의·의결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추경예산이 빠르게 국회를 통과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코로나로 고통받는 분들에게 조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국회의 대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