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화면 캡처
 유튜브,화면 캡처

(서울일보/윤장섭 기자) 새정부가 북한 주민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3일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주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구체적인 백신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새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코로나19가 유행하고 있는 북한에 인도적 지원 방침을 결정하면서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근 북한에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돼 격리자가 18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까지 사망자가 6명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