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 DMZ 통일교 / 김병건 기자
경기 파주시 DMZ 통일교 / 김병건 기자

( 서울일보/ 김병건 기자)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을 강타하는 가운데 백신을 갖추지 못한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환자발생이 더욱 악화 될것으로 보인다.

외신들은 북이 감시 요건 때문에 국제 백신 지원을 거부하고있고 의료환경도 열악한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미 국무부는 "윤석열 정부의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방침을 밝힌것에 대해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북한도 국제사회와 협력을 공조하여 주민들의 방역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백신 접종을 촉구한다"며 14일 미국 현지 시간 미국의 소리가 보도와 더불어 한국정부의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방침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백악관과 국무부는 "윤석열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지지한다면서도 미국이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바 있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2일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을 할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은 코백스의 백신 지원을 거절했다. 인도적 지원과 국제적 노력을 하려고 노력해 왔다"며 "북한이 국제적원조를 원치않은 방식으로 자국민의 고통을 외면하는것이 더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