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윤장섭 기자)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자 의약품 공급 안정을 위해 인민군 투입 특별명령을 내렸다.(사진=YTN방송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자 의약품 공급 안정을 위해 인민군 투입 특별명령을 내렸다.(사진=YTN방송 캡처)

최근 북한에서는 코로나19 확진 의심 유열자(발열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도 50명에 도달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의약품 공급 안정을 위해 인민군 투입 특별명령을 내렸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의약품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원들을 질타"하기도 했다.

북한의 코로나19 피해 규모가 빠르게 확산되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지난 14일(토요일) 오후 6시부터 어제(15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39만2천920여 명의 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했으며, 하루 동안 8명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밝힌 내용을 16일 새벽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지난달 말 이후 지금까지 북한에서 코로나로 숨진 누적 사망자는 총 50명으로 늘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알려진 바에 의하면 북한의 누적 코로나19 환자는 121만3천5백여 명으로, 64만8천630여 명이 완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56만4천860여 명은 현재 북한 당국으로 부터 치료를 받고 있다는 것,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어제(5월15일)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 토의사업을 진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정은 위원장이 "정치국이 국가예비의약품들을 긴급 해제해 시급히 보급하라는 비상지시를 내리고 모든 약국에 대해 24시간 운영체계를 지시했지만 아직도 집행되지 않고 있다"고 중앙검찰소와 내각, 보건부문 간부들을 강하게 질타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중앙검찰소장은 "김 위원장으로 부터 엄중한 시국에조차 책임도 가책도 느끼지 못하고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받았다"는 사실도 통신은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 안의 의약품 공급을 즉시 안정시키기 위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내렸다. 또 평양 대동강 구역의 약국을 직접 방문해 의약품 공급과 판매 현황을 살펴보고, 허점을 바로잡고 수송 대책을 세울 것을 관계자들에게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내 코로나19 상황이 통제 불능한 상황은 아니라고 했지만, 확진자들이 늘어나자 이번 사태를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규정했다. 김 위원장은 직접 준비한 상비약을 기부하기도 했다.

우리정부는 북한이 외부 지원 없이 자력으로 코로나19에 대응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이고는 있으나, 코로나 확산세가 북한 당국이 생각 하는 것 만큼 녹록치 않다는 판단을 하고 있어 입장이 바뀔지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당국에 방역 차원의 백신 공급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가 있어 우리 정부는 북한 당국의 코로나 확산세 상황을 살펴보면서 이번 주 방역 지원과 관련해 공식 제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 당국이 우리 정부의 제안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인지는 알 수 없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