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윤장섭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사진=한동훈 법부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사진=한동훈 법부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전날(16일) 국회를 찾아 첫 시정연설로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했던 윤 대통령이 민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한 후보자에 대해 이날 임명을 강행할 것이란 전망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정치권은 "윤 대통령이 야당인 민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할 경우 야당과의 협치를 언급한 것"과 별개로 앞으로 "민주당과는 강대강 대치 국면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에게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후보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며 여야 협치의 장애물을 제거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런 기류 때문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이 일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협치의 조건’으로 내세우자, 윤 대통령의 고민은 한 후보자 보다 정 후보자에게 더 있는 듯 하다. 정 후보자의 경우 임명 강행 요건이 갖춰졌다고는 하지만 윤 대통령이 일주일째 어떤 결론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정 후보자와는 달리 윤 대통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반발에도 흔들림 없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윤 대통령은 한동훈 후보자에 대해 오늘(17일)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했다.

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는 있지만, 민주당 역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정부의 발목을 잡는다는 국민적 여론이 확산될 것을 부담으로 여기고 있다는 점 때문에 한 후보자를 임명한다 해도 강도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한동훈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보냈고, 재송부 기한은 16일까지였다. 따라서 윤 대통령은 국회 동의 없이 이날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1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가운데, 한 후보자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은 팽팽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부터 이틀 동안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은 43.8%, 반대한다는 응답은 44.1%였다.

60세 이상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에서 찬성 의견이 많았으며, 직업별로는 자영업, 가정주부가 찬성이 많았다. 보수층에서도 찬성 의견이 매우 높았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0대·40대·50대에서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 광주·전라에서 가장 많았고, 진보성향층과 중도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특히 반대 의견이 많았다.

중도층은 찬성한다가 37.6%, 반대한다가 46.7%였고, 지지 정당 없거나 모른다는 무당층은 찬성이 25.4%, 반대가 51.2%가 2배이상 높았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이번 여론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