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제15회 왕피천 피래미 축제 성료 (사진/울진군청)
울진, 제15회 왕피천 피래미 축제 성료 (사진/울진군청)

(서울일보/장진석 기자) 울진군은 18일 근남면 구산3리 굴구지 산촌마을 일원에서 개최된 ‘제15회 왕피천 피래미 축제’에 500여 명이 참가해 성황리에 마쳤다고 전했다.

굴구지 산촌마을은 45세대 70여 명이 모여 사는 오지마을로 사시사철 물이 맑고 금강소나무 숲이 울창한 천혜의 자연경관을 볼 수 있어 우리나라 최고의 트래킹 코스로 각광받는 곳이기도 하다.

2008년 주민주도로 시작된 축제는 농식품부 지원사업에 3년간 선정됐으며, 올해는 울진군 농촌축제 지원사업으로 추진되는 울진을 대표하는 주민자율형 축제다.

울진, 제15회 왕피천 피래미 축제 성료 (사진/울진군청)
울진, 제15회 왕피천 피래미 축제 성료 (사진/울진군청)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대나무를 이용한 전통 피래미 낚시, 은어 잡기, 다슬기 잡기, 고무신 띄우기, 산신제, 감자∙옥수수를 익혀먹는 삼굿구이 체험, 왕피천 생태탐방로 트래킹, 보물찾기, 노래자랑 등으로 구성되어 온가족이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우리동네장터에서는 왕피천 계곡 대표 어종 피라미 등을 이용한 어탕, 국수, 감자전, 은어튀김 등 다양한 먹을거리를 제공하여 도시민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남중학 축제 추진위원장은 “초여름 6월을 맞아 왕피천 맑은 물에서 몸과 마음에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가족들과 함께 동심으로 돌아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며 “더불어 밤하늘의 쏟아지는 별빛과 산촌 생활을 체험하고 싶다면 굴구지 산촌마을을 방문해 농촌활성화에 보탬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