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서울일보/김병건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는 최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뒤집기는 결국 문재인 대통령을 검찰 포토 라인에 세우기 위한 여권 프로젝트로 의심이 간다는 주장을 했다.

김어준 씨는 21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뉴스공장'에서 "(2년 전) 당시 국회 국방위 비공개회의 뒤 국민의힘 간사인 한기호 의원이 '국방부 보고 내용을 보면 월북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선명하다'라고 말했다"라며 "더불어민주당 주장처럼 당시 국방위 회의록을 공개하면 그만"이라며 "그런데 왜 공방이 이어지고 이렇게까지 키울 일인가"했다.

김 씨는 "특별히 새로 발견된 근거가 없는데 판단을 뒤집고 이렇게 까지 일을 키운 건 '문 전 대통령 포토라인 프로젝트'로 의심된다"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유가족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김종호 전 민정수석을 고발한다고 했다"라면서 "그럼 안보실장·민정수석이 대통령 모르게 그런 결정을 내렸겠느냐. 문 대통령을 수사해야 된다는 논리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최고 회의 직후 2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SI(특수 정보)를 공개하자고 한 것에 대해 “SI 공개보다는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된 부분을 공개하자고 역제안한다”라고 말했다

대통령 기록물은 국회 재적의원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하면 대통령 기록물 지정 열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