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APR1400 원자력발전소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APR1400 원자력발전소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서울일보/김성욱 기자) 정부의 원전산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기로 함으로써 원전업계가 훈풍이 불고 있다.

정부가 원전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1조원 규모의 일감을 공급하고, 수출과 연구개발(R&D), 금융 등 대규모 지원대책을 수립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산업부)과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중기부)을 각각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창양 산업부 장관, 이영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두산에너빌리티 등 기업인 30여 명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을 통해 원전 예비품 생산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설계 등 925억원 규모의 일감을 올해 안에 긴급 공급하기로 했다.

또 오는 2025년까지 1조원 이상의 일감을 추가 공급하고 최대한 조기에 계약을 체결하는 한편, 대규모 원전 일감이 창출되는 신한울 3·4호기는 전력 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해 조속히 발주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원전 수출 확대를 위해 체코·폴란드 등 원전 사업자 선정이 가까워진 국가에는 지원 패키지를 마련하고, 정부 고위급 수주 활동 등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노형 수출, 기자재 수출, 운영·서비스 수출 등 수출방식 다각화를 통해 국가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수주전략을 추진하고,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도 7월에 발족할 예정이다. 주요 수출전략국을 거점공관으로 지정해 전담관도 파견한다.

이와 함께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원자력 R&D에 올해 6700억원을 투입하고,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3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국내 독자모델인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상용화에 2028년까지 3992억원을 집중 투자하고, 해외 마케팅도 추진할 예정이다.

고준위 방폐물 융합대학원을 2023년에 신설해 향후 전문인력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고준위 방폐물 관리 분야의 석·박사 인력도 매년 20명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 정책자금, 기술보증, 협력업체 융자 지원 등 3800억원 규모의 유동성도 원전업계에 공급된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을 중심으로 2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투자형 지원규모도 120억원에서 300억원 이상 확대된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통해 중소 원전업체에 정책자금 500억원을 공급하고 특례보증 500억원을 신설하는 등 1,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마련키로 했다.

단기 경영난 극복 대응을 위한 운전자금 300억원, 신규 설비투자를 위한 시설자금 200억원을 원전 중소기업에 우선 배정하고, 시설자금 지원 한도도 6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된다.

기술보증의 경우 최대 5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통해 보증료 감면(-0.3%p), 보증비율 상향(85%→95%)을 지원하고, 경영애로 기업은 기존 보유 중인 보증에 대해 만기연장을 시행할 계획이다.

부실이 발생한 기업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은행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한다. 중진공이 구조개선 자금을 대출하면 은행은 기존 대출 만기연장(1년 내외), 금리인하(상한 3~4%) 등을 지원한다.

여기에 상생협력을 위해 올해 원전 중소기업 R&D에 200여억원을 우선 지원하고, 내년에는 250억원 규모의 원전기업 특화 R&D를 신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