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전서현 기자) 23일 마감한 증시 시장에서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소식에 급등했던 관련주들이 일제히 거품이 빠졌다. 

23일 마감한 증시 시장에서 블루베리NFT·HK이노엔·녹십자엠에스 등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소식에 급등했던 관련주들이 일제히 거품이 빠졌다(사진=서울일보DB)
23일 마감한 증시 시장에서 블루베리NFT·HK이노엔·녹십자엠에스 등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소식에 급등했던 관련주들이 일제히 거품이 빠졌다(사진=서울일보DB)

전일 질병관리청은 브리핑을 통해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최종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국내에서 첫 확인됨에 따라, 이날 위기평가회의를 개최해 위기상황을 분석·평가한 후 위기상황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국내 첫 원숭이 두창 발병과 관련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모니터링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필요 시 현재 확보하고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의료현장에 신속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를 하고, 원숭이두창용 항바이러스제 도입을 조속히 마무리하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 같은 분위기를 타고 코바이오메드,녹십자엠에스, 블루베리 NFT, HK이노엔, 케스피온 등 원숭이두창 테마가 급등했다.

이날 미코바이오메드와 블루베리 NFT는 각각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어서  녹십자엠에스 +26%, HK이노엔 +14.33% 급등세로 마감했다.

하지만 이들 종목은 단 하루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23일 종가 기준 미코바이오메드(-0.27%), 블루베리 NFT(12.08%), 녹십자엠에스(24.35%), HK이노엔(-11.78%)를 기록했다.

증권가 일각에서는 평소에 강조됐던 이야기가 세삼  부각됐다.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지 않고 테마 위주의 투자는 자칫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 증권가의 중론이다.

또,  테마가 실질적인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아니므로 신중한 투자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전장 거래일 대비 -1.22% 하락한 2,314.32에 마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