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이 지난 24일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 종자 1만미, 미꾸라지 17만미를 방류했다. (사진/)
장수군이 지난 24일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쏘가리 종자 1만미, 미꾸라지 17만미를 방류했다. (사진/)

(서울일보/김동주 기자) 장수군이 수산자원 증식과 친환경 생태계 보전을 위해 지난 24일, 천천면 일대 하천에서 어류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건강한 쏘가리 종자 1만미, 미꾸라지 17만미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치어는 전라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3개월간 사육관리를 통해 3~4cm까지 성장시킨 것으로, 방류 후 2~3년이 지나면 쏘가리 30cm, 미꾸라지 20cm 내외로 성장한다.

장수군은 매년 자체적으로 토종어종 복원사업을 위해 다슬기. 동자개, 붕어 등 치어를 구입해 관내 주요하천에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