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맞춤형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추진 (사진/영암군청)
영암, 맞춤형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추진 (사진/영암군청)

(서울일보/이대중 기자) 영암군은 27일부터 6개월간 지역주민과 지역 내 직장인 5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비스대상자는 혈압·공복혈당·허리둘레·중성지방·HDL-콜레스테롤 등 건강위험요인을 1개 이상 갖고(질환자 및 약물복용자 제외) 있는 만19세이상 58세 미만인 자로 홍보를 통해 개인별 신청을 받아 전문가의 판정에 의해 대상자로 결정됐다.

모바일 헬스케어사업이란 건강위험요인을 갖고 있는 대상자를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 앱을 연동하여 운동일기, 식사일기, 건강수치 등 측정내용을 기록하면, 의사, 코디네이터 등 5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전담팀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비대면 건강상담을 제공하는 건강관리 서비스다.

참여자는 보건소에서 스마트밴드를 지원 받아 총 3회(최초, 12주, 24주)의 방문 검진을 받게 되고, 건강상담·영양·운동 등에 대한 생활습관과 관련된 일대일 관리가 진행되며, 수료자에게는 소정의 상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