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오른쪽)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오른쪽)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서울일보/김병건 기자) 장기화되고 있는 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사실상 여야 합의로 풀기는 어려울 것 같다.26일(일) 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 힘은 국정에 책임을 다하는 여당다운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란다”라며 과거 여야 합의에 따라 조속히 원구성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24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 직후 박홍근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위 참여 등을 전제로 법사위원장 양보 카드를 제안했다.

민주당은 27일 오전까지 라고 데드라인까지 설정했지만 27일 오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사실상 거부했다.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원 구성과 관련한 검수완박 후속 조치인 사개특위 구성과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청구 취하를 요구한 것에 대해 "수용불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진심으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 힘에 반환할 생각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할 것을 제안한다"라고 역 제안을 하면서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반환은 국민과의 약속 이행"이라고 못 박았다.

권 원내대표는 30일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대통령 특사로 파견이 예정되어 있어 27일 원구성 합의되지 못하면 후반기 원구성은 7월로 넘어간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