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강종복 기자) 경남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사회복지연구회는 6월 29일 경상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마이데이터를 이용한 경상남도 통합돌봄서비스 활용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가졌다.

우리나라는 2025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대비 20%가 넘어서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한다. 그렇게 되면 향후 의료비 지출이나 노인에 대한 돌봄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질병이나 장애를 가진 가족의 돌봄 부담으로 발생하는 간병살인도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올라 해결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사회복지연구회는 최근 빠른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여 개인에게 맞춤형 통합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앞서 마이데이터를 이용한 통합돌봄서비스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한 연구회는 그 결과를 지역 내 전문가, 관계 공무원과 공유하고 경남이 먼저 관련기술을 채용, 선제적으로 제도를 마련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추진했다.

주제발표자로 나선 인제대학교 강성홍 교수는 ‘마이데이터를 이용한 경상남도 통합돌봄서비스 활용 연구’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으며, 이어서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최병관 교수가 ‘마이헬스웨이사업의 차별성’, 인제대학교 서수연 교수가 ‘지역소멸과 데이터산업발전에서 보건의료마이데이터의 중요성’, 경남연구원 이언상 실장이 ‘마이데이터를 이용한 통합돌봄 서비스의 기대와 우려’에 대해 각각 토론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