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계용 과천시장, 환경사업소 대책위 구성 결재 (사진/과천시청)
신계용 과천시장, 환경사업소 대책위 구성 결재 (사진/과천시청)

(서울일보/김춘식 기자) 과천시는 신계용 과천시장이 취임 첫날인 1일 첫 결재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안)’을 처리하고, 위원회 첫 번째 회의를 같은 날 오후 5시에 시장 집무실에서 주관한다고 밝혔다.

신계용 시장이 해당 사안을 1호 결재로 처리한 것은 지역 내 최대 현안 중 하나인 환경사업소 이전 및 증설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시설 노후화와 하수 처리용량 한계로 이전 및 증설이 시급하며, 신 시장은 이를 민관대책위원회 운영을 통해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총면적 35,735㎡, 건축면적 3,532㎡ 규모로 지난 1986년 준공한 뒤, 내구연한인 30년을 넘겨 가동 중이다.

1일 3만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설계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 9천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가 환경사업소의 노후화 및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 필요에 따라 증·개축을 논의하던 중 2018년 정부가 3기 신도시로 ‘과천과천 공공주택 지구’의 개발을 발표하면서 환경사업소와 이전 예정지가 해당 지구에 포함됐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