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제32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 축제 ‘무궁화 우수분화 품평회’에서 단체부문 대상, 개인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사진/전라남도청) 
전남도는 제32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 축제 ‘무궁화 우수분화 품평회’에서 단체부문 대상, 개인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사진/전라남도청) 

(서울일보/이원용 기자) 전남산림자원연구소가 15일까지 6일간 충남 보령에서 개최된 산림청 주관 제32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 축제 ‘무궁화 우수분화 품평회’에서 대통령상인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무궁화 전국 축제에 70점의 분화를 출품해, 광역시도가 참여한 단체부문과 개인부분 모두 최고상을 휩쓸었다.

단체부문 대상을 비롯해 개인부문에서도 함평 정천수씨가 농수산부장관상인 최우수상을, 나주 김의훈씨가 산림청장상인 장려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무궁화 품평회는 전국 17개 시·도와 전국무궁화생산자연합회에서 출품한 대표분화 1천200점이 경쟁을 벌였으며, 작품성, 관리성, 심미성, 참여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심사가 이뤄졌다. 특히 전남이 출품한 분화는 현장에서 실시된 시민평가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획득했다.

전남도는 이번 대상 수상으로 2020년 은상, 2021년 은상 등 3년 연속 수상의 금자탑을 쌓았으며, 전국 최고의 무궁화분화 육성과 품종관리의 높은 수준을 다시 한번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았다.

특히, 이번 품평회 성과는 무궁화의 저변확대와 품질향상을 위해 산림자원연구소에서 추진한 무궁화에 대한 재배 시기별 관리방법 체계화, 시군 역량강화를 위한 ‘찾아가는 무궁화 재배·관리 컨설팅’ 등이 한몫했다는 평이다.

이번 무궁화 전국축제는 충남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리고 있는 ‘2022 보령 해양 머드 박람회’와 같은 장소에서 개최됐다.

이에 산림자원연구소는 전국에서 모인 여름 피서객을 대상으로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와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홍보하기 위한 지역대표 풍경사진, 여행토퍼, 홍보영상 전시 등에 나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해 관광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오득실 산림자원연구소장은 “전남의 산림연구가 100년을 맞이한 올해 대통령상을 수상해 더욱 뜻깊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로 무궁화 신품종을 개발과 육성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자원연구소는 무궁화의 아름다움과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친근한 꽃, 사랑받는 무궁화’를 주제로 무궁화 특별 전시회를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