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 -서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 -서울일보

(국회/도한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검찰이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혐의로 소환 조사 통보와 관련해 “글쎄 지금 대통령으로서 경제와 민생이 우선이고 형사 사건에 대해서는 저도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언론 보도를 통해서 보는데 기사를 꼼꼼하게 읽을 시간도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출근길 문답에서 "대통령으로서 경제와 민생이 우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 측에서 “전쟁이다”라는 격한 반응이 터져 나오는 만큼, 윤 대통령이 관련 언급 자체를 피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지도부 구성을 둘러싼 국민의힘 혼란 장기화에 대해서는 “저는 늘 당이라고 하는 것은 소속 의원과 또 우리 당원들이 치열하게 논의하고 거기서 내린 결과는 받아들이고 따라가고 그렇게 하는 게 정당 아니겠습니까”라며 “자유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정당은 정당 내부도 민주적 원리에 따라서 가동이 돼야 된다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서 무슨 당무에 대해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저는 보고 있다”며 “우리 당이 어떤 민주적 거버넌스를 가지고 어려운 문제들을 잘 헤쳐나갈 것이라고 기대하고 믿고 있다. 시간이 좀 걸릴 수 있겠지만 조급하게 생각하는 것 자체가 제가 취할 그런 입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원칙론적인 입장을 강조했다.

최근 대통령실 인사개편에서 인적 쇄신과 최고도 역량 강조 원칙이 검찰 출신 인사들에게는 예외라는 지적이 적용된다는 얘기가 있다’는 취지의 질문에는 “잘 살펴보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