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미버스
부르미버스

(서울일보/송지순·도한우 기자) 인구 50만 명을 돌파한 파주시는 인구 100만 대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시민 중심 더 큰 파주’를 기치로 파주시만의 스마트 도시 청사진을 하나씩 제시하고 있는데,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보행신호 연장 시스템부터 수요응답형 버스까지 콘텐츠도 다양했다.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첨단 교통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파주 시민들의 이동 편의성을 돕는다는 것이 목적이다.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윤택한 삶을 제공하는 도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도시를 위해 사람과 기술, 지속가능성을 한곳에 담았다. 스마트 도시로 성큼 다가선 파주시의 발자취를 따라가 본다.

◆시민 중심 서비스…교통약자 배려한 시스템 조성

파주시는 지능형 교통체계(ITS)를 바탕으로 교통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정보통신 기술을 교통시스템에 적용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교통약자 보행신호 자동 연장시스템 ▲우회전 차량진입 사전경고 시스템 ▲도로 위 위험 돌발 상황 감지 시스템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파주시의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은 지난 2021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는데, 사업비만 200억(국비 120억, 시비 80억)이 투입된 파주시 중점사업이다.

안전(Safety), 소통(Speed), 지능(Smart) 등 3S를 주제로 파주시는 내년 4월까지 교통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호수나 감악산 등 30개소에 스마트 주차정보 시스템을 마련해 주차장 이용의 효율성도 높일 것으로 보인다.

눈여겨볼 부분은 교통약자를 배려한 교통 시스템이다.

스마트횡단 시스템은 교통약자가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너가도록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장애인과 노약자 및 어린이가 횡단보도를 미처 건너지 못했을 경우 신호 시간을 10초 연장해 주는 시스템이다.

옥외광고물 점검
옥외광고물 점검

파주시에서 실시간으로 횡단보도의 교통약자 이동 여부를 감지해 보행시간을 연장하는 시스템으로 보행자의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다.

추가로 위급한 상황에 주변 신호시스템을 통제하는 경우도 있는데, 최근 눈에 띄는 성과도 있었다.

지난 3월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을 통해 70대 할머니를 빠르게 병원으로 이송했고 호흡과 맥박을 정상으로 회복시키는 성과를 보였다. 당시 퇴근 시간으로 교통 차량이 막혔었는데,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

◆시민의 발 ‘부르미 버스’…드론으로 시설물 점검 ‘톡톡’

사물인터넷이 접목된 우수사례는 또 있다. 수요 응답형 버스(DRT)인 ‘부르미 버스’다.

수요 응답형 버스는 시민의 필요에 따라 적재적소에 버스 교통을 공급하는 새로운 운영체계이다.

‘부르미 버스’는 지난해 8월 경기도가 공모한 경기도 최초의 시범사업으로 선정됐으며, 대중교통 환승 할인이 적용되는 전국 최초의 사례다.

그만큼 부르미에 거는 기대도 크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부르미 버스’가 파주 시민들의 발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시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해 앞으로 ‘부르미 버스’를 확대 시행해 갈 것이며, 학생과 임산부, 농어촌 등 특정 대상과 특정 지역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DRT를 개발‧확대시킬 계획이다”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정보
스마트 주차정보

‘부르미 버스’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교하와 운정지구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출발지와 도착 장소를 예약하면 인공지능을 통해 가장 빠른 노선을 알 수 있다.

한편, 파주시는 전국 최초로 드론을 이용해 야외 광고물을 점검했는데, 지난 11일 경기도의 야외 광고물 담당자들을 초청해 시의 우수한 사례를 공유했다.

눈으로 확인했던 기존의 점검 방식과 드론을 활용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대조하며, 기존 방식의 한계점을 보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존 점검은 담당자가 난간에 기대는 경우가 많아 추락 위험이 있었고, 일부 건물의 경우 창문이 완전히 열리지 않는 곳은 점검하지 못했던 제약이 있었다.

기존의 한계를 극복한 파주시의 새로운 시도에 전국에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KBS뉴스는 파주시가 전국 최초로 전담팀을 구성해 드론을 활용한 안전 점검을 했다고 전한데 이어 경기도의 다른 지자체들도 벤치마킹에 나서며 이목이 쏠린 것이다.

시민들의 윤택한 삶을 만들기 위한 파주시의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현재 파주시는 사회적 약자들을 배려하는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전국단위의 공모사업에 지원하며 지속가능한 ‘시민 중심’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시민 중심 더 큰 파주’를 위한 덧셈과 상생의 공동체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