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크로니클’ 북미 게임시장 본격 공략 (사진/컴투스)

(서울일보/송덕열 기자) 컴투스는 소환형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 오는 11월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북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특히 크로니클은 구글의 PC게임 지원 플랫폼인 ‘구글플레이 게임즈(Google Play Games, 이하 GPG)’에 탑재해 세계 시장을 정조준하고, 모바일 뿐 아니라 PC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된다. GPG와 함께 다양한 기기에서의 자유로운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고, 이러한 구글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 6천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메가 히트 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제작된 최초의 MMORPG다. 지난 8월 16일 국내 론칭 직후, 구글플레이스토어∙애플앱스토어 등 양대 앱마켓 인기 게임 1위와 매출 순위 TOP10을 달성하고, 서비스 27일만에 100억 원 매출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진출에 앞서 장기 흥행을 위한 우수한 국내 성과를 다져왔다.

컴투스는 한국에서 고퀄리티 콘텐츠와 게임성으로 인정받은 ‘크로니클’의 첫 글로벌 진출지로 북미를 확정하고, 웨스턴 MMORPG 시장을 정면 돌파한다. 이를 위해 현재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유저를 대상으로 ‘크로니클’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 본격적인 출시 예열에 들어갔다.

북미는 글로벌 최대 게임 시장이자, ‘서머너즈 워’ IP 팬덤이 세계에서 가장 두텁게 포진한 지역이다. ‘서머너즈 워’가 한국 게임으로는 독보적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매출 TOP3를 달성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컴투스가 오랜 기간 구축한 현지 서비스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두터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오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