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신영길 기자) 경북도의회는 25일부터 10월 8일까지 14일간 일정으로 제311회 임시회를 열어 도정질문, 행정사무감사계획 채택, 각종 민생 조례안 등 안건을 처리한다.

이번 회기 도정질문 6명의 의원이 도정과 교육행정 전반에 걸쳐 현안사항과 문제점을 지적하고, 일선현장의 생생한 목소리 전달과 도민의 원하는 바람직한 정책방향도 제시할 계획이다.

25일 김진욱(상주), 조현일(교육), 김득환(구미) 의원이, 26일 홍정근(경산), 박판수(김천), 김준열(구미) 의원 질문 과 도지사와 교육감 등 집행부 간부공무원으로부터 답변을 도내 방송사를 통해 TV로 중계된다.

이번 임시회서 처리 안건은 총45건으로‘경북도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점검에 관한 조례안’등 민생조례 26건, ‘포항지진피해에 따른 주택 취득세 감면 동의안’등 각종 동의안 16건, 행정사무감사계획 승인의 건을 심사·의결 한다.

또, 운영위위원회를 비롯한 6개 상임위원회는 회부된 각종 안건을 심사하고, 다음 회기 행정사무감사 일정, 감사목록 등을 채택 다음달 본회의서 최종 처리한다.

그리고 지진대책 특별위원회는 지진피해에 따른 특별도시재생사업을 앞두고 현안업무에 대한 점검과 지역민의 의견 반영을 통해 실질적인 도시기반과 안정적인 주거를 이루고자 긴급하게 회의를 연다.

한편,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민선 7기가 출범하고 그동안 일터 넘치는 부자경북, 이웃과 함께 복지경북, 신나고 소통하는 학교 등을 목표로 열심히 달려왔다” 며, “일년이 지난 지금, 민선 7기의 과제와 목표들이 제대로 추진되고 있는지 점검함으로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행복한 미래 조성에 더욱더 박차를 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