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경북도의원

(신영길 기자) 경북도의회 김상조 의원(구미, 자유한국당, 사진)이 발의한 ‘경북도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점검에 관한 조례안’이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8일 본회의에서 처리된다.

김의원은 “보건복지부의 ‘2018년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결과, 경북 11,842개 대상 시설의 편의시설 설치 기준 605,228개 항목 조사 결과 적정 설치율은 68.2%로 나타나, 이는 17개 시도 적정 설치율 74.8%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로, 경남, 전북에 이어 낮은 수준에 있다”고 밝혔다.

또, “2019년 8월말 기준, 경북도의 등록장애인 수는 179,963명, 노인 수는 542,948명에 이르고 있으며, 여기에다 임산부와 영유아를 동반한 사람 수를 더한다면, 교통약자들은 편의시설 부족으로 일상생활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교통약자 이동권과 접근성 개선을 통한 일상생활의 불편 해소를위해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이 조례안은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사전·사후 점검을 규정하고 경북도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의 설치와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그외 이동편의시설 설치비용의 지원, 이동편의시설 점검반 구성, 점검결과보서 작성과 활용을 규정하여 교통약자의 실질적인 이동편의가 증진되도록 했다.

김상조 의원은 “조례안은 많은 교통약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하도록 해 사회참여와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조례 제정을 통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가 한층 더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본 제정 조례안은 오는 8일 경북도의회 제31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의결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