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대한민국 국악대제 성료

(김동주 기자) 제13회 대한민국 국악대제가 사)민속국악진흥회 주관으로 지난 9일, 남원국악의 성지(남원시 운봉읍)에서 기관단체장 및 국악 명인 명창 등이 참석해 엄숙하고 성대한 분위기 속에 가졌다.

국악대제는 대한민국의 국악 선인의 뜻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명창 송흥록 선생을 비롯한 훌륭한 판소리 명창들과 명인들이 배출된 남원에서 열리는 행사로 올해로 13년째를 맞았다.

오후 1시 가진 국악대제는 남원시립국악단의 보렴, 정화무로 식전행사를 진행 후 대제를 시작해 초헌관에 제1회 춘향국악대전 대상 수상자 조상현 명창, 아헌관에 악성옥보고 기념사업회 김무길 이사장, 종헌관에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남원농악 예능보유자 류명철 명인 등 명창 명인들이 참석해 고인들을 위로했다.

특히 국악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사전행사로 오전 10부터는 국악의 성지를 알리고 국악의 의미를 인식하고 국악 꿈나무들의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가 있는 제1회 대한민국 청소년 국악페스티벌을 가졌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