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대사관 앞에서 무차별폭력 철저수사 촉구하는 시민단체 활빈단,홍정식 대표

시민단체 활빈단 이 17일 서울용산구 이태원로 주한벨기에대사관 앞에서 의류매장직원 뺨을 때려 왼쪽 볼이 부어오르고 눈실핏줄이 빨개질 정도로 다치게한 벨기에 대사부인(중국계)의 갑질 규탄 시위를 벌였다.

활빈단은 외교부가 ‘엄중대응’방침을 밝힌 가운데 외교관과 그 가족에게 부여되는 면책특권에 따라 폭행 당사자가 처벌받기는 어렵지만 국민 자존심 을 할퀸 망동에 대해 벨기에총리에 소환요구 서한 을 보낼 계획이다

활빈단은 “벨기에대사관이 유감 표명은 커녕 공식 사과도 없다”며 부인의 갑질 폭행으로 "반중(反中)감정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1961년 체결된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 약’에 따르면 외교관과 그 가족은 체포 또는 구금 을 당하지 않는 신체불가침 특권과 형사 관할권 등이 면책되는 특권 등이 부여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