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월간 윤종신 선우정아 '모처럼')

(김정하 기자) '월간 윤종신'에 선우정아가 참여한다.

'월간 윤종신' 4월호는 2000년에 발매된 윤종신 8집 앨범 '헤어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에 수록된 '모처럼'이다.

‘모처럼’은 지난 사랑이 머물렀던 자리를 추억하는 노래로, 이번 리페어 버전은 선우정아가 참여했다.

그간 ‘월간 윤종신’은 다른 아티스트를 프로듀서로 초빙한 경우는 몇 번 있었지만, 프로듀싱에서 퍼포밍까지 통틀어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종신은 “올해 리페어 프로젝트를 계획하면서 선우정아는 내가 희망하는 참여 아티스트 1순위였다”며 “선우정아가 만든 음악을 들으면서 ‘이 친구는 작곡가 혹은 작사가라는 이름으로 가둘 수가 없는 사람이구나. 그냥 예술가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선우정아가 부른 ‘모처럼‘은 22일 오후 6시 전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