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사진/광주서구청)
서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사진/광주서구청)

(서울일보/박상익 기자) 광주 서구가 19일 ‘자원순환가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자원순환가게는 매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 상무2동 쌍학공원에서 운영되며, 주민들이 재활용품을 가져오면 포인트를 적립하여 현금으로 되돌려 준다.

품목별 세부 보상내역을 보면 투명페트병은 개당 10원, 우유팩은 ㎏당 380원, 알루미늄 캔은㎏당 550원, 철 캔은 ㎏당 100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서구는 이번 사업으로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고 가정에서부터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를 실천하여 재활용품을 깨끗하고 올바르게 분리 배출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자원순환 실천문화가 빠르게 정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구는 자원순환가게 개소에 앞서 서구시설관리공단, 서구자원봉사센터, 수퍼빈(주), 청춘발산협동조합과 재활용품의 수거 및 보상, 처리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개소식에 참석한 김이강 서구청장은 “주민들이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하여 자원 선순환 도시를 선도하는 서구가 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구는 8월 넷째 주부터 화정3동(수)을 시작으로 화정4동(목), 풍암동(금) 자원순환가게를 순차적으로 개소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광산, ‘자원순환 실천‘ 투명페트병 5000개 전달

광산, ‘자원순환 실천‘ 투명페트병 5000개 전달 (사진/광주광산구청)
광산, ‘자원순환 실천‘ 투명페트병 5000개 전달 (사진/광주광산구청)

(서울일보/장계현 기자) 광산구 첨단1동 상인회가 20일 첨단1동 미관광장에서 자원순환과 탄소중립 실천을 다짐하는 투명페트병 5000여 개 전달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날 첨단1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된 투명페트병들은 상인회 72개 회원사가 1개월여 수집한 것으로, 향후 광산구와 ‘투명페트병 재활용’ 협약을 맺은 SK케미칼의 친환경 제품 생산에 활용될 예정이다.

박형국 첨단1동 상인회 회장은 “더 많은 상인, 주민들이 올바른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에 관심을 갖고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구, ‘우리아이 100권 읽기 챌린지’ 2기 참여자 모집

(서울일보/선종후 기자) 광주 동구는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들의 독서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우리 아이 그림책 100권 읽기 챌린지’ 2기 참여자를 선착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챌린지는 정서적 안정감, 창의성을 높여 줄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책을 엄선해 만든 책 꾸러미를 대여하고 매주 10권씩 10주 동안 100권을 읽으면 된다.

책 꾸러미는 매주 금요일 계림꿈나무도서관에서 배부하며 독서를 하고 나서 한 줄 감상평을 쓸 수 있는 유아용 독후 활동지를 무료로 제공한다.

모집은 4~6세와 7세로 나눠 각 그룹별 10명씩 모집하고 관내 미취학 아동이라면 오는 31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참여 방법은 동구 도서관 누리집(lib.donggu.kr)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미래교육과 도서관계로 문의하면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어린 시절 형성된 독서 습관은 집중력·창의력·사고력·가치관 형성 등 아이 성장에 끼치는 영향력이 굉장히 크다”면서 “우리 동구에 거주하는 아이들에게는 독서를 생활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책 읽는 동구’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