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이상민 의원.

 

(국회/도한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자”는 제안한 것을 두고 당내에서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 후보자들은"온라인 인민재판이 될 소지가 있다"며"자신과 반대 의견을 내놓은 소신을 숫자로 겁박하려는 의도"라며 비난했다.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의원의 ‘의원들 공개적으로 욕하는 플랫폼 만들자’ 발언은 매우 사려깊지 못한 주장”이라며 “강성 지지자들에 편승하고 이용하려는 얄팍한 행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의 가장 큰 결함이... ‘찌든 계파’와 ‘악질적 팬덤’이고 그 상당 부분을 이재명 의원이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을 성찰하면 감히 그런 주장을 못할텐데 말이다”라며 “우리 민주당이 올바른 방향으로 개혁과 혁신을 해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당 대표 경쟁자인 강훈식 후보도 전날 페이스북에"이 후보께서는 민주주의 강화가 아닌 퇴행일 수밖에 없다.자칫하면 이는 온라인 인민재판과 같이 흐를 우려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조응천 의원도 연일 비판에 나섰다. 조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 의원이 최근 들어서 1일 1실언하는 것 같다”며 “상대방이나 언론에서 지적하면 거두절미하고 발언의 취지를 왜곡한다고 변명하는데, 저 같으면 어떻게 빌미를 줬을까 되돌아봤을 것 같다”라며"강성당원들 생각과 다른 발언을 할 가능성이 가장 큰 후보군에 속하는 저로서는 영업사원 실적 막대 그래프를 쳐다보는 것 같아 쫄리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피력했다.

비판이 이어지자 이 의원은 전날 오후 인천 당원 및 지지자와 만남에서 “내가 재미있자고 이야기를 조금만 삐끗하면 그거 가지고 침소봉대해 본질과 다른 얘기들을 막 만들어내기 때문에 요즘은 정말 말하기 불편하고 힘들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맨날 온라인 플랫폼에 톱 랭커로 오늘은 2등 했다, 어제는 1등 했다 그러면 제 휴대전화의 메시지 함이 강제 오픈되는 것이랑 뭐가 다르겠나는 생각이 들었다”며 “당신께선 재밌자고 한 말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당내 민주주의나 상대방에 대해 별로 고려하지 않은 말씀 아닌가”라고 일갈 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