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해양교육원은 충청북도국제교육원과 함께 다문화가정 바다캠프를 운영한다. (사진/충북교육청)
충청북도해양교육원은 충청북도국제교육원과 함께 다문화가정 바다캠프를 운영한다. (사진/충북교육청)

(서울일보/김기영 기자) 충청북도해양교육원은 충청북도국제교육원과 함께 다문화가정 바다캠프를 운영한다.

충청북도교육청 산하 직속기관과의 협업으로 이루어지는 금년 다문화가정 바다캠프는 1일부터 12일까지 1박 2일 및 당일형으로 350여명의 다문화 가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운영은 청주 및 남부권(보은, 옥천, 영동), 중부권(괴산, 증평, 진천, 음성), 북부권(충주, 제천, 단양)에 거주하고 있는 다문화가정 가족들이 참여한다.

다문화가정 선발은 국제교육원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가정들로 구성되며 바다수영, 제트보트, 바나나보트, 레크리에이션 및 장기자랑, 짚트랙 탑승 등 다양한 체험을 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의연 충청북도해양교육원장은 “무더운 여름 학생들과 가족들이 시원한 바다에서 좋은 추억을 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충청북도국제교육원과 함께 다문화 가족들이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만드는 지속가능한 소통·공감 교육을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