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산시청)
(사진/경산시청)

(서울일보/라지원 기자) 경산시 삼성현문화박물관에서는 4일부터 15일까지 12일간 삼성현역사문화공원에서 시민들이 볼거리 제공을 위해 다채로운 주제를 가지고 ‘한여름밤 다함께 즐거운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여름 밤 열대야 해소를 위해 매일 저녁 7시부터 10시까지 불빛경관조명, 불빛 산책로, LED포토존 등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불빛으로 구성된 ‘한여름밤의 불빛 축제’와 6일 저녁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퓨전음악, 중창, 국악 등 ‘다함께 즐거운 삼성현 돗자리 음악회’를 문화관 앞 특설무대에서 진행한다. 또한 4일, 5일, 7일에는 ‘다함께 즐거운 삼성현 문화버스킹’이 야외무대에서 저녁 7시 30분부터 9시까지 마술, 보컬, 국악, 성악, 댄스 공연 등 다양한 문화예술팀의 공연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공원 내에는 가상체험공간인 VR체험관, 레일썰매장, 바닥분수, 국궁체험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 있어 가족 단위 참여가 가능하다. 인근에 한방테마공원인 동의한방촌이 있어 한방과 관련된 다양한 건강체험과 자연을 벗 삼아 힐링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앞으로도 공원이 가진 특색들을 더욱더 잘 살려 시민들이 여유와 힐링 공간으로 생각하고 다시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니 행사 기간 많은 시민이 방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