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3일  “펠로시의 동아시아 순방 일정이 예정대로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3일 “펠로시의 동아시아 순방 일정이 예정대로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일보/도한우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순방이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라며 한국방문을 환영한다.”

대통령실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등 동아시아 순방 일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또 대만 방문에 따른 긴장 고조와 관련해서는 당사국들과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따른 미중 갈등 고조에 대한 입장을 묻자 “펠로시의 동아시아 순방 일정이 예정대로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펠로시의 대만 방문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통한 역내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는 기조하에서 역내 관련 당사국들과 제반 현안에 관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한국도 방문할 예정이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과의 별도 만남은 예정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 방한 일정이 대통령 휴가랑 겹쳤기 때문에 만나는 일정을 잡지는 않았다”며 “별도의 대통령실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국회를 방문해 김진표 의장을 만나고 오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펠로시의 한국방문을 환영한다”며 “한미 양국 국회의장간의 협의를 통해 많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가안보실 측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서도 “공식적인 일정은 없다”며 “추가로 밝힐 게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정오께 대만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비난 성명을 통해 펠로시 의장의 행보를 재차 비판했다.

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위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펠로시 의장이 공공연하게 ‘중국의 대만 지역’을 방문했다”면서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심각히 훼손하고 중국 주권을 악의적으로 침범한 정치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왕 위원은 또 “일부 미국 정객(펠로시 의장 등)은 미중관계의 ‘트러블메이커’로 전락했고 미국은 대만해 평화와 안정의 최대 파괴자가 됐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통일을 방해하려는 꿈을 꿔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대만 분리독립세력과 외부세력에게 그어떤 여지도 남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대만 독립’ 세력을 어떻게 지지하거나 묵인하든 모두 헛수고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위원은 또 “미국이 중국의 발전과 부흥을 파괴하리라 꿈 꾸지 말라”면서 “중국의 발전과 평화 굴기를 파괴하려는 시도는 다 헛수고가 될 것이며 머리가 터지고 피를 흘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