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이후 제약/바이오 업종에서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들을 중심으로한 대형 제약사들의 상대적 강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에 본격적인 바이오주의 성장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사진=서울일보 DB)
2021년 이후 제약/바이오 업종에서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들을 중심으로한 대형 제약사들의 상대적 강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에 본격적인 바이오주의 성장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사진=서울일보 DB)

(서울일보/전서현 기자) 5일 2021년 이후 제약/바이오 업종에서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들을 중심으로한 대형 제약사들의 상대적 강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에 본격적인 바이오주의 성장이 점쳐진다.

 2021년 연간 미국 대형 제약사 지수 상승률은 21.7%로 같은 기간 S&P 바이오텍 ETF(XBI)의 수익률 20.5%의 하락과 나스닥 바이오텍 지수 수익률이 0.6%의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 대비 시장의 평균 수익률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제약과 바이오 기업들도 수익률은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2021년 코스피 의약품 지수는 -18.4%, 코스닥 제약 지수는 -20.6% 하락하며 미국 바이오텍들과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이동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낮은 멀티플을 기반으로 한 가치주로서의 투자 매력 부각과 개별 기업들의 코로나19 확산세 둔화 이후 임상 재개에 따른 파이프라인 모멘텀 부각, 호실적 부각이 뒷받침됐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반면 바이오텍들의 경우 금리 인상에 따른 성장주들에 대한 밸류에이션 부담 속에 비우호적 자금 조달 환경 속,  대형 제약사들의 제한적이였던 투자 활동(M&A, 라이선스 딜 등)으로 높은 멀티플을 정당화할 근거가 불충분한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전문 증권가는  최근 제약과 바이오 업종 내 변화를 감지하며 기존에  상대적 강세를 보였던 대형 제약사들의 주가 상승이 제한된 가운데 바이오텍 중심의 중소형주들의 반등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6월 이후 현재까지 미국 대형 제약사 지수는 -2.5%의 수익률을 기록한 반면 S&P 바이오텍 ETF와 나스닥 바이오텍 지수는 각각 24.5%, 9.3%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2021년 이후 2022년 상반기까지 이어져오던 흐름과 극명하게 달라진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국내 역시 7월부터는 코스피 의약품 지수가 10.9%, 코스닥 제약 지수는 15.6% 상승하며 유의미한 반등을 기록했다.

선진국들을 필두로 나타난 이러한 변화의 배경에는 △ 주춤했던 대형 제약사들의 투자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 연준의 금리인상 사이클 역시 7월 FOMC 이후 올해 말 마무리, 2023년 인하로 전환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 꼽혔다.

계속해서 증권가는 국내 대형 바이오주 역시 하반기를 기점으로 유의미한 반등을 기록 중인 점에 주목하며 특히 레고캠바이오, 알테오젠, 메드팩토 등의 중소형 바이오로대형 바이오의 수급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 증권가가 주목한 위의 종목들 특징은 하반기 학회와  기술이전 모멘텀 보유 기업들이다.

엄민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러한 의견에 동참하며 특히 레고캠바이오가 곧 ESMO 학회 공개 예정인 LCB14의 임상 1a상 결과 발표에 주목했다.

엄 연구원은 동사가 Fosun 제약(중국)에 기술이전한 HER2 항체 ADC 후보물질 LCB14와 이탈리아 메디테라니아로부터 도입한 TROP2 항체 ADC 후보물질 LCB84의 하반기 모멘텀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LCB14는 9월 9-13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ESMO(유럽종양학회)에서 동사 최초의 임상 1a상 결과가 발표 예정이며, 기존 HER2 타겟 ADC 제품인 엔허투, 케싸일라 대비 유효성과 부작용의 우위성이 갈음될 예정이다.

계속해서 엄 연구원은 알테오젠의 로슈 티센트릭 SC 임상 3 상 성공에 의미를 부여하며 투약 시간 감소로  원격진료 자가투여의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블록버스터 항암제 개발에 한 발 다가가고 있는 메드팩도도 다수의 임상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오는 9월 ESMO(유럽종양학회)에서 백토서팁과 Keytruda의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목적 병용임상 1/2상 결과발표, 11월 SITC에서 백토서팁과 Imfinzi의 비소세포폐암 2차 치료목적 병용임상 2a상 결과발표 등이다.

한국투자증권 진홍국, 정송훈 연구원은 "과거 신라젠과 에이치엘비는 글로벌 항암제 개발성공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기대감을 반영하며 시가총액이 약 8조원까지 상승한 바 있다"면서 "올 한 해 메드팩토가 ASCO를 비롯한 암학회에서 성공적인 임상결과를 발표할 경우 블록버스터 항암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들 기업들에 준하는 시가총액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권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30분 현재 이들 종목의 현재가를 살펴보면 레고켐바이오(49,950원), 알테오젠(74,600원),메드팩토(32,900원)에 거래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