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비레이블 제공)
(사진=지비레이블 제공)

(서울일보/김흥수 기자) 알렉사(AleXa, 김세리)가 첫 단독 미국 투어를 개최한다.

소속사 지비레이블은 18일 공식 SNS를 통해 알렉사의 미국 투어 일정이 담긴 스케줄러를 공개하며 첫 미국 단독 콘서트 개최를 발표했다.

스케줄러에 따르면 알렉사는 10월 18일 저지시티를 시작으로 산후안, 애틀란타, 시카고, 오클라호마, 휴스턴,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8개 도시에서 팬들을 만난다.

알렉사는 5월 미국 NBC 대규모 경연 프로그램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American Song Contest, 이하 ASC)'에 오클라호마주 대표로 출전해 쟁쟁한 팝스타들을 제치고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K-POP의 새 역사를 썼다.

이후 미국과 국내를 오가며 'ASC' 우승자다운 열일 행보를 펼쳐온 알렉사는 미국 현지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이번 투어를 성사시켰다.

이번 미국 투어에서 알렉사는 'ASC' 우승자다운 독보적 존재감을 보여줄 다채로운 셋리스트 구성을 비롯해, K팝 퍼포먼스의 정수를 담은 파워풀한 무대들로 팬들과 뜨겁게 소통을 나눈다. 

알렉사는 'ASC' 우승 이후 미국 3대 대중음악시상식 '2022 빌보드 뮤직 어워드', NBC 인기 토크쇼 '켈리 클락슨 쇼' 등에 출연한 데 이어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경기에도 초청 받으며 쉴 틈 없는 미국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뉴욕, 애틀란타 등 4개 지역에서 개최한 팬사인회는 알렉사를 찾은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고, 미국 내 주요 행사 무대에 초청 받아 팝스타에 버금가는 호응을 얻으며 광폭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한편 알렉사는 미국 활동 뿐 아니라 KBS WORLD '웰컴투 원더랜드'로 전 세계 팬들과 만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