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일보/김흥수 기자) 그룹 Kep1er(케플러)가 일본 데뷔 앨범으로 오리콘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14일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차트에 따르면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의 일본 데뷔 앨범 ‘FLY-UP (플라이 업)’은 데일리 싱글 랭킹 (10일 기준)에서 1위를 기록했다.

케플러는 오리콘 데일리 싱글 랭킹 1위에 이어 위클리 싱글 랭킹 (19일 자)에서도 2위에 이름을 올리며 일본 내 뜨거운 인기를 빠르게 증명했다. 또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세일즈 차트와 일본 타워레코드 일간 판매량 차트에서 각각 최고 순위 2위, 4위를 기록하며 현지 내 ‘케플러 돌풍’을 새롭게 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FLY-UP’ 전 음원은 발매 직후 라인 뮤직과 아이튠즈, AWA 차트 등 각종 음원 차트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하고있다.

케플러는 데뷔와 함께 일본 대표 음악 방송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해 타이틀곡 ‘Wing Wing (윙 윙)’ 무대를 선보이며 현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기도 했다.

일본 정식 데뷔 전부터 다수의 현지 인기 매거진 표지 장식, 현지 지상파 음악방송 출연, 데뷔 쇼케이스 전석 매진, 한국 여자 아이돌 데뷔곡 중 역대 최단기간 일본 레코드협회 ‘골드’ 인증 등 신드롬급 인기 행보를 보여준 케플러는 데뷔와 동시에 케플러 파워를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이밖에도 10일, 11일 양일간 진행된 ‘Kep1er Japan Debut Showcase LIVE 'FLY-UP'(케플러 재팬 데뷔 쇼케이스 라이브 플라이-업)’에는 2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일본에서 ‘글로벌 1티어’로서의 존재감을 굳히고 있다.

데뷔곡 ‘WA DA DA (와 다 다)’ 또한 빌보드 재팬 및 오리콘 1억 스트리밍 기록을 세웠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