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슈퍼주니어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일보/김흥수 기자) 슈퍼주니어는 자카르타 팬들과 만나  'K팝 레전드' 면모를 빛냈다.

슈퍼주니어(SUPER JUNIOR·이특,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 시원, 려욱, 규현)는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SUPER JUNIOR WORLD TOUR - SUPER SHOW 9 : ROAD in JAKARTA (슈퍼주니어 월드투어 - 슈퍼쇼 9 : 로드 인 자카르타)'를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2019년 '슈퍼쇼 7S' 이후 3년 만에 콘서트로 자카르타를 다시 찾은 슈퍼주니어는 독보적인 에너지와 무대 매너를 발산했다. '슈퍼쇼 9' 시즌의 새로운 라이브 퍼포먼스는 서울, 태국, 싱가포르에 이어 자카르타에서도 관객들의 만족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열기를 이어갔다.

이날 슈퍼주니어는 'Mr. Simple (미스터 심플)', 'House Party (하우스 파티)', 'Devil (데빌)', 'Black Suit (블랙 슈트)', 'SORRY SORRY (쏘리 쏘리)' 등 히트곡 무대부터 올해 발매한 'Callin' (콜린)'과 정규 11집 Vol.1 'The Road : Keep on Going (더 로드 : 킵 온 고잉)'의 타이틀곡 'Mango (망고)'를 비롯한 다수의 신곡 무대를 선보였다. 곡마다 색깔을 달리 하는 슈퍼주니어의 다채로운 무대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한, K.R.Y., D&E, 이특·신동·시원 등 3색 유닛 무대와 현지 맞춤형 토크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앙코르곡 '행복'까지 총 23곡의 풍성한 무대가 눈을 뗄 수 없는 행복감을 안겨줬다.

자카르타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각자 SNS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신동은 "자카르타 E.L.F.들을 오랜만에 만났는데도 어색함보다 친근한 느낌이 들었다. 무엇보다 '인도네시아에도 정말 많은 E.L.F.가 우릴 계속 기다려주었구나' 싶어 마냥 기뻤고, 오래된 친구를 만난 기분이었다"라고 따뜻한 소감을 밝혔다. 려욱 또한 "인도네시아 팬분들을 오랜만에 만나서 정말 기뻤다. 특히 제가 잠깐 인도네시아 노래를 짧게 불러드렸는데 모두 다 따라 불러주셔서 감동이었다. 앞으로도 자주 만났으면 좋겠다. 감사하다"라는 소감으로 여운을 배가했다.

'SUPER SHOW 9 : ROAD'는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되는 슈퍼주니어의 월드 투어로 각 지역 관객들을 만나며 순항 중이다. 슈퍼주니어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셋 리스트와 변함없는 열정으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슈퍼주니어는 'SUPER SHOW 9 : ROAD' 공연과 정규 11집 Vol.2 앨범 준비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다방면에서 멤버들의 활약이 계속되며 슈퍼주니어의 이름이 많은 대중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