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27일 도내 지적업무담당 공무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지적측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경북도청)
경북도는 27일 도내 지적업무담당 공무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지적측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경북도청)

(서울일보/신영길 기자) 경북도는 27일 안동문화관광단지 일원에서 도내 지적업무담당 공무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지적측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지적측량은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지적측량업자가 수행하고 있으며 측량성과에 대한 검사는 시군의 전문적 측량기술을 운용할 수 있는 담당공무원이 맡고 있어 그 역량과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대회는 지적업무 담당 공무원의 지적측량기술 역량을 강화해 정확한 측량성과 검사를 통해 도민에게 고품질 토지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적측량과 관련된 토지경계분쟁을 사전 방지하기 위해 실시했다. 이날 안동문화관광단지 일원에서 시군 21개팀(팀별 3인, 성별․직급별 고루 분포)이 출전 열띤 경합을 벌쳤다.

대회결과 측량의 정확성과 장비운용능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의성군이 최우수의 영광을 차지했으며, 우수는 영천시‧군위군, 장려는 안동시‧고령군이 선정됐다.

최우수팀으로 선정된 의성군 민원과 측량팀에게 국토교통부 중앙지적위원회의 조사측량자로 활동할 기회가 주어진다.

대회가 끝난 후에는 지적측량검사업무 우수사례 공유와 정확한 지적측량성과 확보방안에 대한 토론 등 소통과 업무역량을 강화하는 자리도 가졌다. 박동엽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지적 공무원들의 측량검사 능력을 향상시켜 토지경계분쟁을 사전 예방하고 도민의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