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서울일보/김종석 기자) 영동군 영국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223호)가 올해도 찬란한 황금빛으로 물들며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영국사 은행나무는 양산면 영국사 입구에 자리잡고 있으며 1970년 천연기념물 제223호로 지정됐다.

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높이 31.5m, 가슴높이 둘레 11.5m 정도로, 천년의 세월과 병마를 이겨낸 위엄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가을이 짙어지면서, 더 신비롭고 고운 자태로 천년의 기운을 내뿜고 있다.

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영국사 천년 은행나무에 내려앉은 노란 가을 (사진/영동군청)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