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도 반한 함양곶감 (사진/함양군청) 
임금님도 반한 함양곶감 (사진/함양군청) 

(서울일보/곽미경 기자) 경남 함양군 병곡면 곶감건조대에서 김철수 부부가 달콤하고 쫀득하게 잘 익어가는 곶감을 손질히고 있다. 임금님께 진상하던 지리산 함양 곶감(산림청 지리적표시등록 임산물 제39호)은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운 데다 식감도 좋아 인기를 끌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