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대상’ (사진/경기도청) 

(서울일보/배태식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제10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왕중왕전’에서 경기도 추천을 받은 김하연 씨의 ‘결식아동의 건강한 식사를 위한 지역가게 연결 플랫폼, 나비’가 아이디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사회현안 해결 아이디어와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올해 초 중앙기관, 지자체 등 36개 기관별 예선을 진행해 63개 팀 중 아이디어 부문 5팀,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 5팀 등 총 10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 22일 서울 슈피겐홀에서 열린 ‘왕중왕전’은 전문가심사와 국민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10개 팀의 순위를 결정하는 자리였다.

수상작 ‘나비’는 지난 7월 13일 ‘2022년 경기도 공공데이터 활용·분석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경기도의 추천을 받아 범정부 통합 본선에 진출했다.

‘나비’는 경기데이터드림(data.gg.go.kr)과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의 아동급식카드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결식아동과 지역 가게를 연결하는 플랫폼 앱 아이디어로, 경기도 최종 심사에서 아이디어의 창의성과 사회에 미치는 파급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바 있다.

‘나비’는 결식아동이 급식지원가게 정보를 한눈에 파악하고 예약할 수 있으며, 결식아동을 돕고 싶은 점주는 원하는 만큼 예약을 받을 수 있다.

김현대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도에서 추천한 팀이 범정부 대회에서 높은 성과를 내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더 많은 기회와 창업이 활성화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