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포항해경, 합동 해안방제훈련 실시

(서울일보/한종근 기자) 포항시·포항해경은 22일 오후 2시부터 합동으로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해안방제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포항지역 방제총괄 기관(포항해경)과 해안방제의 주관 기관(포항시)의 협업체계 이행을 점검하고, 해안방제기술 공유 및 작업안전 관리에 대해 주안점을 두어 훈련을 전개하였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오염조사·평가 ▲통제구역 설정 ▲중장비 이용 방제 ▲인력수거 방제 ▲야생동물구호 ▲기계적 방제 ▲응급환자대응·이송 ▲폐기물 처리 등 실제상황을 가상하여 실시했다.

참가세력으로 포항시, 포항해양경찰서, 경주시, 대구지방환경청, 포항시 북구보건소, 해양환경공단 등 12개 기관·단·업체가 합동으로 복합적인 임무 수행을 위해 참가하였으며, 인원은 약 70명, 비치크리너, 고압세척기, 굴삭기, 트랙터, 오일펜스 등 다수의 장비·자재가 동원되었다.

앞으로도 포항시·포항해경은 기름유출 사고시 수반되는 해안방제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대응체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