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무장애 관광명소’ 탈바꿈 (사진/함평군청)

(서울일보/조승원 기자) 전남 함평군의 명품 관광지들이 관광객 누구에게나 편리한 ‘무장애 관광명소’로 탈바꿈된다.

함평군은 30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23 열린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함평군 관광지 3개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장애인‧고령자‧영유아 동반 가족‧임산부 등 관광 약자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전 국민의 관광활동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관광지는 ▲함평엑스포공원 ▲돌머리해수욕장 ▲함평자연생태공원 3개소다.

이들 관광지점은 각 5억원씩 총 15억원(국비 7.5억원)의 사업비로 시설 개선은 물론 관광활동을 위한 정보‧서비스‧콘텐츠 등 무장애 관광을 위한 제반 사항을 함께 개선하게 된다.

한국관광공사 DATA-LAB에 따르면 광주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인 돌머리해수욕장을 비롯, 엑스포공원과 자연생태공원은 함평 대표관광지로 연간 7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거리 이동이 불편한 전남‧광주권 관광약자를 대상으로 편리하고 즐거운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의 현장 컨설팅을 받아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